유흥수 전 부여부군수 "군민의 애환 어루만지는 목민관 되겠다"